--
OUR BUSINESS

Building
a bright future

축적된 연구 결과와 최신 유전체 다량 분석 기술을 적용하여 인간 및 모든 생물의 DNA, RNA 등 다양한 유전체 정보 분석 및 연구를 실행해 오고 있습니다.

News

국내 연구진,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면역학적 특징 밝혔다

2023-11-17

서울대·디엔에이링크 공동연구진
증상별 코로나19 환자 T세포 분석

이창한·김항래·신현무 서울대 의과학과 교수, 이승재 디엔에이링크 연구원, 김익수 가천대 의예과 교수, 강창경 서울대병원 교수 등 공동 연구진이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서 T세포 과잉 반응과 미발달 T세포 증가, 세포독성 T세포의 작용 증가 등 현저한 차이를 확인했다./서울대


국내 연구진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들에게서 독특한 면역학적 특징을 발견했다.

서울대는 이창한·김항래·신현무 의과학과 교수, 이승재 디엔에이링크 연구원, 김익수 가천대 의예과 교수, 강창경 서울대병원 교수 등 공동 연구진이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서 T세포 과잉 반응과 미발달 T세포 증가, 세포독성 T세포의 작용 증가 등 현저한 차이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 같은 감염병에서 항원에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T세포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환자의 증상이 진행되는 동안 T세포만을 특정화해 추적하는 일은 거의 불가능하다. 연구진은 코로나19 감염 환자 중 무증상, 경증, 보통 중증, 지연 중증이 나타난 환자의 단일세포 약 1만5500개를 종단적, 심층적으로 분석해 비교했다.

먼저 T세포가 감염세포를 알아보는 수용체(TCR) 클론형 추적 기술을 통해 항원 특이적 T세포의 반응을 비교했다. 그 결과 지연된 중증 환자에서 T세포의 활동이 과잉돼 있거나, 항원 반응에 적합하지 않은 클론형이 증폭돼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T세포의 발달 단계를 단일세포 수준에서 재구성한 모델에서 항원 특이적 클론형을 가진 세포를 추적해 본 결과, 중증 환자의 클론형은 면역 반응에 필요한 활성 T 세포나 세포 독성 T 세포로 발달하지 못하는 세포에서 발견됐다.

또한 감염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세포독성 T세포의 작용이 일반적인 중증 환자에 비해 지연 중증 환자에서, 특히 감염의 중기 및 후기 단계에서 현저하게 증가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결과적으로 연구진은 단일 세포 TCR 클론형 추적 방법을 통해 면역학적 특징 차이의 구분으로 환자 중증도를 구별할 수 있으며, 시간에 따른 면역 반응의 역학을 분석함으로써 감염성 질환의 중증도 차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항원 특이적인 T 세포를 기존에 알려진 대로 분석하려면 환자의 주조직적합항원(MHC) 타입에 따른 항원결정기를 확보해야 하고 많은 환자 시료로 분석해야 하는 한계가 있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적은 환자 시료를 이용해 단일세포 전사체 분석으로 이 한계를 극복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를 활용하면 향후 코로나19 중증도와 질병 진행 경과에 따라 면역세포를 표적으로 한 맞춤형 치료 전략을 찾을 수 있을 전망이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바이러스학 저널’ 11월호에 실렸다.


참고 자료

Journal of Medical Virology(2023), DOI: https://doi.org/10.1002/jmv.29199


사이언스조선 / 이정아기자

ABOUT US

A Frontier Company in Personalized Medicine


디엔에이링크는 집단의 유전적 특성 규명을 위한 유전체 정보 DB 구축, 유전체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한 융합 유전체 분석, 유전체 정보와 임상 정보 간의 융합분석 등을 지원하는 생물 정보학적 분석기술을 적용하여 Bio Technology와 Information Technology를 융합한 새로운 분석 트렌드를 이끌어냈습니다.